아이잡스의 왜떴을까

청담동스캔들 마지막회 결말예상, '왔다 장보리' 열풍의 끝을 잡고? 본문

핫토픽

청담동스캔들 마지막회 결말예상, '왔다 장보리' 열풍의 끝을 잡고?

흥미로운 BLUE4 2014.10.21 10:06

청담동스캔들 마지막회 결말예상, '왔다 장보리' 열풍의 끝을 잡고?


가녀린 여인인듯 하면서 당차게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청담동스캔들 은현수(최정윤 분). 이제 곧 밝혀질 청담동스캔들 출생의비밀은 그동안 아이를 갖지 못하게 막은 복수호(강성민 분)의 엄마 강복희(김혜선)의 또 다른 계략이 숨겨져 있죠. 자신의 둘째 아들 복경호가 사고로 죽은 지 얼마 되지도 않는데, '복수심'과 '질투심'으로 가득 차서 며느리 '은현수(최정윤 분)'를 자꾸 괴롭히려고 합니다.


67회로 중반을 넘어선 드라마 청담동스캔들은 정말 최근 종영한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를 답습하려는 것일까요?


청담동스캔들-결말예상

> 왔다 장보리의 실종사건 VS 청담동스캔들 실종사건


'왔다 장보리'에서는 악녀 캐릭터로 거듭난 이유리(연민정 역)가 드라마의 중심을 잡고, 딸을 잃어버린 어머니와 딸을 얻으려는 어머니의 '모습'을 김혜옥(인화 역)과 황영희(도혜옥 역), 그리고 이유리(연민정 역)와 오연서(장보리 역)를 통해 이야기를 풀어 갔습니다. 그동안의 드라마 소재들이 골고루 사용되었지만 '연민정' 캐릭터의 새로운 발견은 '왔다 장보리'가 시청률 고공행진을 한 이유를 알게 해주었죠.


청담동스캔들-김혜선


이에 맞서 아침드라마 청담동스캔들은 딸을 잃어버린 유지인(최세란 역)과 그 딸을 정성스레 키운 이상숙(우순정)이 가지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그려보려 애를 씁니다. 그리고 드라마의 극적인 부분은 악역 김혜선(강복희)이 담당하고 있죠. 둘째 아들 복경호의 아내 이재니(임성언 분)가 김혜선을 도와 은현수(최정윤 분)를 괴롭혔지만 결국, 시어머니의 엄청난 욕망에 몸서리를 치며 돌아서게 됩니다.


> 청담동스캔들 줄거리, 인물관계도, 등장인물 포인트!


청담동스캔들-최정윤


왔다 장보리와 청담동스캔들의 줄거리는 결국, 출생의비밀... 그리고 딸의 실종과 재회라고 볼 수 있죠. 장보리는 사고로 기억을 잃어 어머니를 몰라 봤지만, 은현수는 워낙 어릴 때 헤어져서 어머니에 대한 기억이 아예 없습니다. 여기서 두 드라마의 줄거리와 등장인물간의 차이가 생기게 되는데요. 이런 인물관계도가 미세한 차이일지 모르지만 장보리는 어릴 적 어머니에 대한 기억과 추억이 현재의 감정과 생각 그리고 선택에 영향을 주겠지만 청담동스캔들 은현수는 그저 '혈연'에 대한 느낌만 있습니다.


그래서 장보리와 인화는 서로 아웅다웅 다투는 사이였어도 결국 어머니에 대한 진심은 변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청담동스캔들 은현수는 친어머니 최세란(유지인 분)과 그림을 그리는 곳에서 그리고 현재는 같은 회사에서 일하면서 추억과 기억을 쌓아나가고 있죠. 아마 그런 친근한 느낌들이 나중에 서로를 알아보았을 때 '큰 감정과 눈물'을 일으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 청담동스캔들 결말예상, 결국 마지막회 최종결말은 '왔다 장보리'와 같을까?


<남주나(서은채 분)는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이유리 분)처럼 '폭주'하고 말것인가? - 클립영상>

청담동스캔들-서은채


왔다 장보리에서 도혜옥(황영희 분)은 자신의 차 사고로 인해 기억을 잃은 보리를 나름 최선을 다해 키웠고, 그동안 온갖 풍파가 있었지만 보리의 따뜻한 사랑을 잃지 않았습니다. 마찬가지로 청담동스캔들 우순정(이상숙 분)도 은현수에 대한 아픈 기억이 있지만, 은현수가 '어머니의 마음'을 헤아리고 친엄마 최세란과 길러준 엄마 우순정 모두 따뜻한 손길로 대해 줄거라 생각됩니다.


청당동스캔들 결말예상에 대한 내용은 마지막회에서 최종결말이 날 때까지 온갖 추측이 나올 수 있는데요. 관건은 그저 스캔들로 끝날 것인가... 아니면 나름 의미와 교훈을 가진 드라마가 될 것인가... 이것이겠죠. 개인적인 바램은 마지막회 최종결말에서 또 다른 어머니의 모습을 보인 '강복희'가 자신의 하나 남은 아들 복수호를 정말 어머니답게 도와줄 수 있는 모습이 나오길 바랍니다. 자신의 아들 장서준(이중문 분)을 구하기 위해 수영을 못하지만 물 속으로 뛰어들었던 '한 어머니'의 모습을 기억하면 더 그런 바램이 커지게 되죠. - end-

End. <청담동스캔들 마지막회 결말예상, '왔다 장보리' 열풍의 끝을 잡고?>

지난포스팅 2014/09/19 - [핫토픽] - 청담동스캔들 최정윤, 충격적인 결말 속에 웃을 수 있을까?


0 Comments
댓글쓰기 폼